인사말 1 페이지

본문 바로가기



안정적미래, 헬렌켈러가 열어갑니다.
헬렌켈러의집

인사말

안녕하세요. 헬렌켈러의 집 원장 윤미진 입니다.
저희 헬렌켈러 홈페이지를 찾아 주신 분들께 먼저 감사드립니다.


헬렌켈러의 집은

1995년 5월 시각중복장애아동 한 명과 시작되었습니다.

설리반 선생님께서 헬렌켈러를 가르쳤던 것처럼 헬렌켈러의 집도 가정 같은 환경에서 중증장애인들을 교육하고 스스로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취지로 설립되었습니다.

현재는 시각중복장애인분들의 단기거주시설, 발달장애인분들을 위한 공동생활가정과 주간보호시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.

헬렌켈러의 집은 장애인 당사자들의 눈높이, 그분들의 욕구에 맞는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더 나아가 지역사회에서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는 기관입니다.

헬렌켈러여사는

"행복의 한 쪽 문이 닫히면 다른 쪽 문이 열린다. 그러나 흔히 우리는 닫혀진 문을 오랫동안 보기 때문에

우리를  위해 열려 있는 문을 보지 못한다"고 하였습니다.

현재의 장애를 인정하고 머무르기보다 장애를 극복하고 좀 더 나은 삶을 지원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.





시설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
주소 : (01090) 서울 강북구 삼양로91가길 8 (수유동 413-4) JS홈타운 302호  |  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정수연  |  대표전화 : 070-8963-7378  |  이메일 : likehelen@hanmail.net
Copyright ⓒ 2016 헬렌켈러의 집. All rights reserved. supported by 푸른아이티.